이주호 이사장은 8월 17일에 개막한, 2기 미래대학 콜로키움 1일차 강연에서, AI시대의 교육 방향과, HTHT의 특징에 대한 내용을 발표했습니다.


기사 바로 가기

<원문 중 발췌>

[한국대학신문 정성민 기자] 2기 미래대학 콜로키움이 17일 수원 라비돌 리조트에서 개막했다. 이주호 아시아교육협회 이사장(전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은 기조강연2에서 ‘AI(인공지능)교육 혁명과 대학의 파괴적 혁신’에 대해 발표했다.

 

먼저 이 이사장은 AI 교육을 이전과 다른 4차 산업혁명시대의 교육이라고 정의했다. 이 이사장은 “AI 교육이란 AI 가 주도하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무엇을 배우고, 어떻게 가르칠지가 근본적으로 변화되는 교육”이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AI 교육에서 무엇을 배워야 할까? 일반적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 역량으로 4C가 제시된다. Creativity(창의성), Critical Thinking(비판적 사고), Collaboration(협력), Communication(의사소통)이 바로 그것. 또한 이 이사장은 ‘3L’을 강조했다. Data Literacy(데이터를 분석하고 활용하는 역량), Technological Literacy(컴퓨터사고력/공학원리이해), Human Literacy(인문학적 이해와 디자인 역량)다. 기본지식으로 Core Concepts(핵개념)과 필수 개념(Essential Content)도 빼놓을 수 없다.

 

이어 이 이사장은 ‘High Touch High Tech(HTHT)’ 교육에 대해 설명했다. High Touch는 교수와 학생 간 인간적 연결을 강화하고, 개별 학생에게 맞는 학습자 중심의 처방적 교수 학습방법을 활용하는 것이다. High Tech는 빅데이터와 AI 등 지능정보기술 기반 맞춤형 학습시스템을 활용, 개별 학생들의 사전 지식 수준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학생과 교수에게 즉각적인 피드백을 제공하는 것이다. 즉 △AI(High-Tech) 지원 ITS (Intelligent Tutoring System) 혹은 맞춤학습체제(adaptive learning system) 활용 △학생 개개인이 다른 수준과 속도로 학습 가능 △AI 도움으로 교사의 지식 전달 부담 감소 △프로젝트 학습 등을 통해 21세기 역량 향상 △학생과 교사 간 보다 인간적인 관계(High-Touch) 형성으로 학생 개개인에게 가장 필요한 지도, 상담, 연결제공 등이 HTHT 교육의 특징이다. 이 이사장은 HTHT 교육을 미래 대학교육의 모델로 제시했다. 현재 아시아교육협회가 HTHT 교육의 확산과 도입을 주도하고 있다.

 

출처 : 한국대학신문(http://news.unn.net)